첨부 (0)

지난 1년간 학원알바, 과외, 기타 등등으로 중위권 이하의 학생들을 오프라인에서만 초등학교 3학년부터 엔수생까지 100명 이상 만나본거 같습니다. 여기서 중위권이란 등급 상 4등급 이하의 학생들을 말합니다. (올해 수험 외적으로 핫한 모 국어선생의 어록 : 4등급 아래는 다 4등급이라고 말해서 의미없어~) 그들을 가르치면서 느꼈던 점을 그냥 풀어보려고 합니다.

 

자신이 수험생이시라면 이 글을 보시며 자신이 고쳐야할 점이 무엇인지, 학생들을 가르치는 분들이라면 어떻게 중위권 학생들을 가르쳐야 할지에 대해 도움을 받으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러 가지 오지랖 급의 디스가 있긴 하지만, 오프라인과 달리 콕콕에 들어오신 분들이라면 그래도 어느 정도는 공부 열심히 해서 좋은 대학 가려는 목표는 있으신 분들이라고 생각하고 그냥 쓰겠습니다.

 

1. 의지와 명확한 목표의식이 없다.

 

가장 큰 차이로 느껴지는 게 당연히 의지의 차이였습니다. 수학 문제를 풀 때, 풀리면 와~, 못 풀면 아 물어보면 되지~ 하고 넘겨놓고, 인강이던 선생님이던 남이 문제 푸는 걸 구경하고 다시 반복합니다. 모르는 게 생겨도 질문 제대로 안하고 있다 문제 풀이를 시켜보면 그 때 돼서야 몰라요~ 하죠. 굳이 수학에 국한시켜 얘기할 필요도 없이 그저 눈앞에 닥친 시험만 적당히 신경 쓰고 장기적인 계획이 없더라고요. 시험이 임박하지 않으면 그냥 설렁설렁~ 딴 짓 하고 책도 읽고 (적당한 양의 독서는 물론 도움이 됩니다.) 잠도 엄청 자면서 모든 해야할 일을 미루기만 하고, 학원에서 이제 수업을 어떤 계획으로 나가려고 하는가, 이제 다음 시험, 최종적으로 대입을 위해 어떤 것을 보충하고 어떤 것을 강화하는지는 아웃 오브 안중인 경우가 대부분이었습니다. 그저 부모님이 돈 내주고 학원 다니라니까 다니고, 그 학원에서 뭘 시키니까 뭘 하고, 학교에서는 선생님이 수행평가 시키니까 마감 직전에야 꾸역꾸역 하고, 정말 수동적인 삶을 사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것을 본인의 삶에 대한 책임감의 부족으로 생각하지만, 오프라인에서 그런 말을 함부로 할 수는 없어서 애만 썩는 중입니다. 엔수생의 경우에는 이러한 면이 조금 덜 하긴 하지만, 역시 자신의 공부를 남에게 맡기는 듯 한 학생들은 재수학원에서도 발에 채이듯이 많은 걸 알고 있습니다.

 

2. 그러면서도 마냥 조급하기만 하다.

 

본인의 일을 제대로 하지도 않으면서 걱정합니다. 앞부분도 제대로 이해 못 했으면서 진도 늦어지는 것부터 걱정합니다. 문제 푸는 게 늦다는 것은 개념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것인데 그래도 문제만 계속 붙잡고 있습니다. 문제 풀다 예전 단원에서 모르는 게 나와도 계속 현재만 보고 있습니다. 언제 개념 다시 복습하고 언제 예전 단원 돌아보냐면서요. 물론 적당한 조급함은 일처리에 도움을 주긴 하지만, 실천 없는 조급함은 능력 발휘에 도움도 주지 않으면서 정신력만 깎아 먹습니다. 그리고 이것이 악화되면 도피하게 됩니다. ‘()형으로 돌리려고요’, ‘저 다른 예체능입시 준비하려고요’, ‘최저 맞추면 돼서 XX과목은 공부 안 해도 될 거에요같은 대사들을 고3 교실을 겪어보신 분들이라면 수없이 들어보셨을 겁니다. '도망쳐서 도착한 곳에 낙원은 없다'라는 말을 꼭 기억하셨으면 좋겠습니다. 조급함을 극복하는 방법은 오직 우직하게 밀어붙이는 방법뿐입니다.

 

3.지나치게 패턴화에 목을 맨다.


패턴화, 물론 좋은 공부 방법입니다. 저도 처음 개념을 배우는 학생들에게는 거의 매번 패턴화를 강조합니다. 그러나 중위권 이하의 학생들은 이것이 너무 심해지는 경우가 있습니다. 논리적으로 차근차근 생각하다 보면 당연한 연결고리조차 패턴화 시킨다면서 거의 암기식으로 공부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무분별한 암기와 패턴화는 공부의 피로감을 주고 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하지 못하게 됩니다. 같은 단원의 다른 문제를 풀 게 하는데, 전혀 다른 유형임에도 이전에 외우다시피 한 다른 문제의 풀이법을 억지로 적용하는 학생을 한 두명 본 게 아닙니다. 패턴화를 할 때는 '이 단원에서 배운 것이 무엇이며', '그 단원의 도구를 어떤 정보를 어떠한 방식으로 알려주었을 때', '어떻게 적용할 것인지'가 논리적으로 거의 완전해야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여태 느낀 중위권의 특징으로 한 3가지에 걸쳐 풀어봤는데, 뭔가 더 쓸 게 있었는데 생각이 안나네요... 본인이 이러한 경우에 속해있다는게 느껴진다면 꼭 고치셔서 목표를 이루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가르치는 분들은 이러한 점을 더 신경쓰셔서 학생들을 가르치면 도움이 될 거 같습니다.

  • |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no image

Immortality

(level 5)
75%

산수를 보고 수학인줄 알았던 쪼렙 학부생

가애선생 / 학원보조강사 / 러강스터디 참견자

 

만족하는 순간 삶이 망가지기 시작한다.

누구에게라도 배울 수 있는 사람, 누구에게라도 배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

 

2012 1

2013 1//40/5

2014 2//15

2015 3//20/40

2016 3//3/2/20

 

 

댓글 쓰기
문서 첨부 제한 : 0Byte/ 50.00MB
파일 크기 제한 : 50.00MB (허용 확장자 : *.*)
취소
Immortality 2016.08.06. 11:52
사실 안한다고 봐도 되긴 하는데..
하는 척을 한다고 표현하면 괜찮을 거 같네요
Profile image 잉깅 2016.08.06. 18:17
잉 나도 4등급인대 이거 저격글이어내 얼댕
Profile image 피아테 2016.08.07. 13:27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Profile image uesugi 2016.08.07. 11:59

많은 경우 맞는 것 같습니다.


한 예로 지구과학 수업을 제가 듣고 있지만, 대략 20~30점대가 힘든 학생들이 맨 뒷자리에 앉아서 어느 선생은 적중을 잘 시키고 어느 선생은 강의가 쓰레기고 등등 썰은 많이 풀던데 정작 자습이나 공부는 안 하더군요;;

Profile image 티모 2016.08.10. 18:21

허허 .. 수두룩하죠 .. 누가 누굴 평가할 수준이 아닐텐데 ..

기도하자 2016.08.07. 14:56
완전 제 얘기라 가슴이 아프네요

저런경우+ 멘탈 핵 유리라
삼수했는데도 올4도 안나오네요.

남은 기간동안은 좀 올바른 방향으로 공부하고자하는데
조금만 질문드리고 싶어요

개념을 완벽하게 숙지하는것/
문제풀이를 제대로 공부하는것

제가 스스로 노트 만들어서
문제풀이 요령 정리해보고
개념도 안외워지는 개념이나 부족한 개념들
적어놓고 스스로 정리하는게 공부가 될수 있을까요?

공부에 대한 자신감이 0에 수렴합니다.
이럴려고 삼수한건 아닌데 부끄럽습니다.

공부하는 척 하고싶지 않았는데 공부하는척하고있었던것 같아요
제가 고쳐야 할 점인 것 같은데
많이 부끄럽습니다 정말로.
Immortality 2016.08.08. 00:52

노트 만드는 것은 좋으나 시간이 많이 들 경우가 문제입니다.

개념은 기본서에 밑줄과 헷갈리는 부분 원포인트 정리,

문풀 팁은 문제 옆에 코멘트나 키워드 정리하는 방식으로 가는게 효율적일 거 같습니다.



기도하자 2016.08.08. 05:39

이시점에서..

과탐은 개념+수능특강+수능완성+기출

수학은 기출+개념 마무리 지으려는데

어떨까요?

수학은 기출 여러번 풀긴 풀었는데

6등급이 나왔다는건 제가 엄청 많이 부족하단 소리겠죠..

수학인강 듣는거 있었는데 그건 개념만 참고용으로 들으려고 합니다.


과탐은 수특 다풀고 수완 푼다음 기출풀려고 합니다.

생명은 한 5등급대인거같고 지구과학은 3 4등급대 실력인거 같아요.


6평망치고 2개월동안 혼자 자책하면서 시간 다 날린것 같습니다.

마무리라도 잘 짓고 싶어요..


Immortality 2016.08.08. 12:28
둘다 문제 푸는 공부 해도 상관 없습니다. 근데 지금 문제는 기출을 여러번 봤는데 그정도 등급이 나오신건데, 평소에 공부할 때 집중력과 기본적인 패턴화부터 의심됩니다. 어떤 문제를 처음 봤을때와 공부할때 주어진 조건은 무엇이며 내가 배웠던 것은 무엇인지 신경쓰는 것과, 정말 기본적인 문제집이라도 잡고 빠른시일내에 여러번 제대로 반복 하시는게 나을 거 같습니다.
기도하자 2016.08.09. 07:42
네 쉬운거 위주로 돌리는 공부 하겠습니다

저.. 삼수까지도 아무 소득이 없었는데
그건 제가 정말로 심적으로나 공부방식으로나 잘못되었다는 것이겠죠?
선생님이 말씀하신.. 공부 하는척 하는걸 정말 고치고 싶은데 본문내용에 추가해서 말씀해주실수 있습니까?

저도 자각은 하고있지만
이런사항을 고치기는 쉽지 않네요..
정말 고치고싶습니다 대충대충 공부하는걸요

1년만에 한양대 연세대 가신 분들이 있는반면
저같이 2년해도 부산대 문턱도 못 밟는 놈도 있더라구요

당장 100일동안 이라도 바뀌고 싶습니다
Immortality 2016.08.09. 10:33
내가 3수 했는데~ 이것밖에 안되네
이런 마음가짐은 독이 될 것입니다.
그냥 여태 날린 시간, 방법론 너무 신경쓰지마시고 일단 실천을 우선으로 하는게 나을 거 같다고 생각합니다..
Profile image 롤링 2016.08.10. 20:01

인유어페이스 덩크 당햇다..

Profile image 롤링 2016.08.12. 17:41
아이거 주성이형 느낌이 이런느낌이여구나 ..ㅎㅎ


댓글누른다는게 신고눌럿어요..고의가 아님니다ㅜㅠ
겨울 2016.08.13. 09:50
의대 안되서 한의대로 도망쳣는데 넘 낙원
Profile image 허혁재 2016.08.14. 00:54
8월 14일 추천게시판으로 이동되었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8 수학영역 실수를 줄이는 법 [3] file 김환철 17.01.11. 170
77 콕러를 위한 쩌는 코어운동 [15] 라니스푸틴 17.01.11. 138
76 17수능 가형 29번 (feat. 부등식의 영역, 이차함수) [9] file 국수영물1지2 17.01.07. 131
75 과목별 인강강사 추천 [10] file 랜카드 16.12.30. 433
74 확통 이렇게 풀면 망한다. file 국수영물1지2 16.12.29. 149
73 이과 간접출제범위 [3] 허혁재 16.12.19. 314
72 2017 수능 수학 손풀이 [10] file 국수영물1지2 16.12.14. 238
71 과탐 과목 이야기(주관적) [3] uesugi 16.12.08. 499
70 (임시) 과탐 과목 선택법 + 물1 공부법 [11] uesugi 16.12.03. 584
69 2017학년도 대수능 수학 가형 29번 해설 file werther 16.12.02. 230
68 +1을 막 시작하려는 분들께. [9] 카스텔 16.11.24. 516
67 다면사고형 논술 답안작성 TIP file 가장 16.09.15. 165
66 버리세요 [4] 히히히히 16.09.10. 425
65 9월 모의고사 이후 무엇을 하나 - 1 [9] 히히히히 16.09.08. 347
» 개인적으로 느낀 중위권이하 학생들에 대한 소회 [26] Immortality 16.08.02. 1097
63 추천게시판 소개 허혁재 16.07.22. 166
62 격조사와 보조사의 구분 [3] file 설이 16.07.22. 291
61 수리논술 강좌 평가 [22] 솔로깡 16.06.11. 796
60 가성비 좋은 스트레칭 [27] 야채추가 16.05.30. 488
59 수학문제집을 활용하는 방법 : 희미한 개념과 익숙하지 않은 개념 전개 순서 잡아내기 [6] file 가장 16.05.28. 1205